파워볼결과 실시간파워볼 파워볼 안전한곳 주소

[사진] 서울 이랜드 제공

[OSEN=잠실종합운동장, 이승우 기자] 서울 이랜드가 지난 두 시즌 동안 최하위에 머물렀던 악몽을 극복하고 승격을 위한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서울 이랜드는 지난 11일 오후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3라운드 부천FC1995와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이랜드는 전반전에만 김진환과 레안드로가 득점을 기록하며 승기를 잡았다. 후반전 서재민의 프로 데뷔골까지 더해 부천 상대 이번 시즌 3전 전승을 거뒀다. 이상민, 김태현이 김학범 감독의 부름을 받아 올림픽 대표팀에 차출됐지만 안정적으로 승리를 따냈다.

이랜드는 승리를 추가해 승점 34를 기록하며 리그 3위로 점프했다. 지난 8월 잠시 3위에 랭크된 후 2개월 만에 3위 자리에 복귀했다.

이랜드는 정정용 감독이 임기내 목표로 세운 K리그1 승격의 1차 관문인 플레이오프(PO)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경남과 대전(이상 승점 33)을 밀어내고 단독 3위에 오른 것이다. 정 감독은 남은 4경기에서 PO행을 굳히기에 나선다.

향후 일정도 나쁘지만은 않다. 다음 두 라운드에서 안양FC와 안산 그리너스 원정을 떠난다. 선두를 노리는 제주 유나이티드 원정, PO행 경쟁자인 전남 드래곤즈와 리그 최종전까지 총 4경기가 남았다.

정정용 감독은 승격을 위한 로드맵을 설계했다고 밝혔다. 다만 방심은 금물이다. 남은 상대들 중 이랜드보다 순위가 높은 팀은 제주가 유일하지만 만만치 않은 경기가 예상된다.

이랜드는 안양과 앞선 2경기에서 모두 패했고, 안산을 상대로는 1승 1패를 기록 중이다. 하위권에 있는 팀들이지만 이랜드를 만나면 저력을 발휘하는 팀들이다.

정정용 감독은 “앞으로 우리보다 하위권 팀들과 만나서 수월하게 보일 수 있지만 안양에 2패를 했고, 안산을 만나서도 좋지 않았다”라고 방심을 경계했다. 이어 “개선할 부분이 많다. 지금 성적이 좋다고 이길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어느 정도 계획을 갖고 있지만 부족한 부분을 발전시키고 경기장에서 보여주겠다”라는 포부를 전했다.

그럼에도 정 감독은 자신감에 차있다. 지난 두 시즌 동안 이랜드 전체를 휘감았던 패배 의식을 완전히 걷어냈기 때문이다. 성적 자체는 창단 후 K리그 첫 해인 2015년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시즌이 진행될수록 상승세를 탄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다.

정 감독은 “2년 연속 최하위를 하다보니 정신적으로 문제가 걱정됐다. 이 부분만 극복하면 더 좋은 성적도 가능하다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선수들이 충분히 잘해주고 있다. 남은 4경기에서 신중한 판단으로 임하면 목표로 한 것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기사 이미지

확대 사진 보기

기사 이미지

확대 사진 보기[뉴스엔 서유나 기자]

윤형빈, 정경미 부부의 송도 집이 공개된 가운데, 각방을 쓰고 있는 상황도 드러났다.

10월 11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 20회에는 연애 8년, 결혼 8년 차 개그맨 9호 부부 정경미, 윤형빈이 등장했다. 정경미는 현재 둘째 임신 중이기도 했다.

부부의 일상을 본격적으로 보기 전 송도 신도시에 위치한 이들의 집도 공개됐다. 현관을 지나 복도를 쭉 따라 들어가면 우드톤의 차분하고 깔끔한 거실이 나왔다. 거실 곳곳 놓인 푸른 식물과 화병도 눈길을 끌었다.

부엌 또한 아주 깔끔했다. 거실과 우드 톤으로 통일감을 준 부엌은 굉장히 미니멀한 모습이었다. 김지혜는 이에 대해 “경미 씨 미니멀 다 제 영향이다’라고 깨알같이 자랑했다.

하지만 잘 꾸며진 거실, 부엌과 달리 안방은 침실의 기능을 상실한 모습이었다. 이에 박준형은 “키즈카펜데”라고 평했다. 이어 화면에 나온 부엌 바로 옆 방은 완전히 아이의 놀이방으로 꾸며져 있었다. 장난감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 모습은 현실 육아 그자체였다.

이어 익숙한 비주얼의 방도 공개됐다. 놀이방을 벗어나 복도 끝 구석진 위치에 있는 이 방은 어딘가 모르게 우중충하고 어수선했다. 이에 김지혜는 방을 보자마자 곧장 “혹시 기생충 방이냐”고 물었다. 익숙했던 이유는 박준형의 방과 꼭 닮아 있었기 때문이었다. 이 방의 주인은 방 안 즐비한 운동기구에서 예상 가능하듯 윤형빈이었다.

이 방의 특이점은 매트리스가 깔려있다는 점이었다. 사실 윤형빈, 정경미 부부는 각방을 사용 중이었다. 이날 윤형빈은 제 방에서, 정경미는 안방에서 아들과 함께 따로 아침을 맞이했다. 첫째 아들이 생긴 이후 쭉 각방을 썼다는 설명이었다.

정경미는 각방을 쓰는 이유에 대해 “윤형빈이 늦게 들어오고 우리랑 생활이 달라서”라고 설명했고, 윤형빈은 “아이 생기고 (정경미가) 가뜩이나 못 자는데 제가 괜히 걸리적거리면 혼나니까”라고 말을 보탰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KPGA 스릭슨투어 13회 대회 연장 접전 끝 우승
최종전 우승으로 스릭슨 포인트 8위 껑충
상위 10명에게 주어지는 코리안투어 출전권 확보
코로나19 여파로 유럽 진출 꿈 잠시 미루고 귀국

최민석이 지난 8일 끝난 KPGA 스릭슨투어 13회 대회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KPGA)
최민석이 지난 8일 끝난 KPGA 스릭슨투어 13회 대회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KPGA)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데뷔 첫해 우승이 목표다.”파워볼사이트

최민석(23)이 2021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데뷔를 앞두고 당찬 각오를 밝혔다.

최민석은 지난 8일 전북 군산 컨트리클럽에서 막을 내린 KPGA 스릭슨 투어 13회 대회(총상금 1억2000만원)에서 사흘 합계 5언더파 208타를 쳐 연장전에 돌입한 뒤, 염돈웅(26)과 박도형(27)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 전까지 스릭슨 포인트 48위였던 최민석은 우승으로 단박에 8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려 상위 10명에게 주어지는 코리안투어 직행 티켓을 손에 쥐었다. 연장 2차전까지 가는 긴 승부 끝에 극적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받은 코리안투어 출전권이기에 그에게 다가온 의미는 더욱 컸다.

13세 때 골프를 시작한 최민석은, 2017년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활동한 뒤 2018년 프로로 전향했다. 데뷔와 함께 준회원을 거쳐 정회원까지 빠르게 올라선 그는 코리안투어 대신 유럽으로 눈을 돌려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유럽 3부 투어를 뛰며 큰 무대 진출을 노렸으나 올해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꿈을 잠시 뒤로 미루고 연초 귀국했다.

12번의 대회가 끝날 때까지는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해 내년에도 2부(스릭슨) 투어에서 뛰어야 할 위기를 맞은 최민석은 마지막 대회에서 극적인 반전을 만들어 냈다. 그는 “최선을 다했지만, 기대만큼의 성적은 내지 못했다”며 “프로 데뷔 이후 처음 연장을 경험했는데 ‘욕심내지 말고 파를 하자’고 차분하게 경기했던 게 우승으로 연결됐다”고 기뻐했다.

1년 동안 스릭슨 투어를 뛰며 마지막 대회 우승으로 ‘유종의 미’를 거둔 최민석은 내년 코리안투어 데뷔를 앞두고 쇼트 게임 보완 등 철저한 준비를 다짐했다.

최민석은 “드라이버샷 비거리는 약 280야드 정도 되고 아이언 샷도 자신있다”며 “다만, 더욱 경쟁력 있는 선수가 되기 위해선 쇼트게임 등을 더 가다듬어야 한다”고 자신을 평가했다. 이어 “오늘 우승으로 2021년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할 수 있게 됐다”며 “첫 해 우승이 목표이고 그러기 위해선 지금부터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6월부터 4개 시즌, 13개 대회의 일정으로 진행된 스릭슨투어는 포인트 순위 상위 10명에게 코리안투어 출전권이 주어진다. 최민석과 함께 송재일(22), 박찬규(23) 등 신예들이 1부 투어 입성의 꿈을 이뤘다.

주영로 (na1872@edaily.co.kr)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사진=스타뉴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사진=스타뉴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본명 박은혜)가 ‘온앤오프’에 출연한다.

12일 스타뉴스 취재결과 아이비가 tvN ‘온앤오프’에 출연하게 됐다.

‘온앤오프’는 바쁜 일상의 본업(ON) 속에서도 ‘사회적 나’와 거리두기 시간(OFF)를 갖는 스타들을 새로운 시선으로 담는 ‘사적 다큐’ 예능이다.파워볼게임

아이비는 ‘온앤오프’를 통해 자신의 숨겨둔 일상을 공개한다. 그간 SNS를 통해 각종 코믹 사진으로 네티즌들에게 웃음을 안겨왔던 아이비이기에 진짜 일상 속 모습은 어떨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아이비는 최근 뮤지컬 ‘고스트’에 출연, 뮤지컬 배우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본업이 된 뮤지컬 무대에 대한 아이비의 생각, 철학도 공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외에도 다양한 온, 오프 생활이 카메라에 담길 예정이다.

제작진은 아이비가 균형잡힌 건강한 온앤오프를 갖고 있어 촬영을 기대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편 아이비가 출연한 ‘온앤오프’는 10월 말 방송 예정이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공간 디자이너 임성빈이 배우 신다은과의 스킨십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11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는 박지영, 김혜은 인턴 코디와 임성빈 소장이 특별 코디로 출연했다. 

이날 오프닝에서 임성빈은 앞서 신다은과 함께 출연했을 당시 논란이 된 스킨십에 대해 사과했다. 당시 임성빈은 신다은과 함께 코디로 출격해 자연스럽게 어깨에 손을 올리거나 허리를 감싸는 등 스킨십을 펼쳐 때아닌 논란에 휩싸였다. 

두 사람이 부부인줄 모르는 일부 시청자들이 임성빈의 스킨십에 불편함을 토로한 것. 이는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뜨겁게 달궜고 스킨십 논란으로 이어지며 결국 방송을 통해 사과까지 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두 사람은 과거 한 부부 예능프로그램을 통해서도 평소 애교와 스킨십이 일상이라고 할 정도로 알콩달콩한 관계를 드러내왔던 바. 결국 부부의 자연스러운 애정 표현이 스킨십 논란으로 불거지는 웃지 못할 상황이 펼쳐지게 됐다. 


이날 김혜은 역시 “친정 어머니랑 보는데 ‘저 남자는 누군데 만지냐?’고 하더라”고 말해 임성빈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노홍철은 “이분 해명부터 들어봐야 한다. (신다은과) 합법적인 부부라고 말을 하라”고 말했다. 

이에 임성빈은 “모르는 분들이 보시면 그럴 수 있다”며 시청자들의 원성 섞인 반응을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그는 “(신다은은) 제 아내다. 아내 신다은을 스킨십하며 방송 촬영한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 그날 정말 죄인이었다”며 고개 숙여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 화면 동행복권파워볼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