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픽스터 파워볼 네임드사이트 홈페이지 갓픽

첼시 미드필더 은골로 캉테가 가까운 시일 내에 팀을 떠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로이터

첼시와 은골로 캉테의 불화설이 날이 갈수록 커진다. 캉테는 개인의 꿈에 더해 최근 불거진 사건으로 인해 빠른 이적을 모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파워사다리

13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프랑스 ‘르 파리지앵’을 인용해 “캉테가 내년 1월 겨울이적시장에서 첼시를 떠날 수 있다”고 전했다.

캉테는 현시점 세계 최고의 수비형 미드필더 중 한명이다. 강철같은 체력과 왕성한 활동량, 날카로운 태클 능력이 장기다. 그는 지난 2016년 첼시로 이적한 뒤 현재까지 175경기를 소화했다.

이제는 베테랑급인 캉테의 마음을 떠나게 한 건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강경한 태도다. 르 파리지앵에 따르면 캉테는 이번 A매치 휴식기를 갖기 전 친구의 결혼식 참석을 위해 훈련에서 빠질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램파드 감독이 이를 거부하면서 캉테는 친구의 결혼식에 참석할 수 없게 됐다.

데일리 메일은 “(이런 일화에 더해) 캉테는 레알 마드리드 이적의 꿈을 여전히 안고 있다”며 “캉테의 대리인 측은 레알 구단의 의사와는 별개로 향후 1년 안에 첼시에서 나가길 원한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갬성캠핑’ 손나은이 송승헌의 아재 개그에 대해 말했다.

13일 첫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갬성캠핑’에서는 ‘한국의 스위스’인 남해로 여행을 떠나는 박나래, 안영미, 박소담, 솔라, 손나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첫 캠핑 친구로 송승헌이 출연했고, 송승헌은 ‘아재 개그’를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안영미는 “말투가 좀 아재 같다. 그런 말 많이 듣지 않냐”고 말했다.

손나은은 “편하게 해주려고 하시는데, 아재 개그를 들으면 처음에는 ‘뭐지?’ 싶다가도 나중에는 저도 모르게 웃고 있다”고 말했다. 송승헌은 “계속 듣다 보면 빠진다. 웃게 된다”고 자신했다.

이어 송승헌은 박소담과 친분에 대해 “제가 ‘대장 김창수’라는 영화를 할 때 특별 출연을 해줘서 알게 됐고, 손나은은 최근에 드라마 ‘저녁 같이 먹을래요?’를 같이 하면서 만나게 됐다”고 밝혔다.

중국 굴착기 판매 10년래 최대 전망..두산밥캣도 미국서 성과

두산인프라코어 굴착기 [두산인프라코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두산인프라코어 굴착기 [두산인프라코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매각 절차가 진행 중인 두산인프라코어의 해외사업이 순항을 하고 있다.

특히 두산인프라코어의 핵심시장인 중국 실적이 최근 크게 개선되면서 매각과정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린다.

14일 중국공정기계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 내 두산인프라코어 굴착기 판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 대비 60% 증가한 1천551대로 집계됐다.

올해 1~9월 누적 판매량도 1만4천348대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21% 늘었다.

중국 내 두산인프라코어 굴착기 판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지난 4월 이후 23~99%의 증가율을 보였다.

이러한 추세가 올해 남은 기간 이어질 경우 두산인프라코어는 최근 10년래 중국 내 최대 실적을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

현재 중국에서는 주택시장 호황에 힘입어 굴착기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지난달 중국 내 굴착기 총판매량은 2만2천578대로, 시장 전문가들은 올해 판매량이 27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사상 최대 판매량(20만8천869대)을 기록한 지난해를 뛰어넘는 수치다.

두산인프라코어는 향후 수해복구 등으로 굴착기 수요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중국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중국에 진출한 해외 굴착기 기업 중 두산인프라코어의 점유율은 23%로, 굴착기 시장 세계 1위인 미국 캐터필러와 1, 2위를 다투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핵심 자회사이자 소형 건설장비 업체인 두산밥캣도 미국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보이고 있다.

두산밥캣의 소형 굴착기 [두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두산밥캣의 소형 굴착기 [두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두산밥캣은 미국 건설경기 호황에 소형 굴착기와 조경용 장비 수요가 크게 늘자 미국 노스다코타주에 있는 비즈마크 공장 등에서 150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다.

증권업계도 미국 실적 개선에 힘입어 두산밥캣이 올해 3·4분기 기대치를 넘는 실적을 올릴 것이라는 전망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 해외사업이 기대를 뛰어넘는 호조를 보이면서 매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업계 이목이 쏠린다.파워볼엔트리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의 적격 예비인수 후보(쇼트리스트)로 선정된 현대중공업-한국산업은행인베스트먼트(KDBI) 컨소시엄 등은 지난 12일부터 예비실사를 진행 중이다.

KB증권 정동익 연구원은 “두산그룹이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 소송에 따른 우발채무를 책임지기로 하면서 매각이 현실화하고 있다”면서 “두산그룹은 두산인프라코어를 투자와 사업 부문으로 분할한 후 사업부문을 매각하고, 투자부문은 두산중공업과 합병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배틀그라운드 위클리 시리즈 첫 주에서 OPGG 스포츠와 그리핀, 젠지가 상위권에 올라 서울컵 시드권을 획득했다. 

위클리 시리즈 첫날, 40포인트를 획득한 팀이 다섯이나 등장했다. 다나와e스포츠와 젠지, 쿼드로, 브이알루 기블리, 그리핀 다섯 팀은 소소한 점수 차이로 순위가 나뉘었다. 6위부터 9위도 마찬가지였다. 30포인트 초반을 기록한 팀들은 모두 근소한 점수 차이를 보였다. 10위 T1은 9위 이엠텍 스톰X와 12점 차이, 20포인트를 기록했다. 

첫날 8위에 머물렀던 OPGG 스포츠는 데이 2에서 순식간에 1위로 올라섰다. 쿼드로 역시 포인트를 휩쓸면서 OPGG 스포츠와 동률, 91포인트를 기록했다. 이엠텍 스톰X는 ‘동부 리그’에서 ‘서부 리그’로 자리를 옮겨 종합 3위로 올라섰다. 첫날 1위였던 다나와e스포츠는 4위로 내려왔다. 

1주차 마지막 날 가장 먼저 도약한 팀은 그리핀이었다. 세 번 연속 치킨을 획득한 그리핀은 PCS3 마지막 주차의 기세를 이어 도약한 그리핀은 순식간에 종합 2위로 치솟아 OPGG 스포츠를 위협했다. 젠지는 마지막 라운드에서 극적인 치킨을 획득하며 역전으로 3위에 올랐다.

‘피오’ 차승훈은 2일차에 이어 토탈 킬 랭킹 1위를 기록했다. 쿼드로의 ‘렌바’ 서재영과 ‘살키’ 최지훈이 뒤를 이었다. 토탈 대미지는 그리핀의 ‘투하트’ 신혁준과 ‘피오’ 차승훈, 다나와e스포츠의 ‘서울’ 조기열이 상위권에 올랐다. 

사진=위클리 시리즈 공식 중계화면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고지용의 아내 허양임이 7살 아들 승재가 사람이 없으면 잠에서 깬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허양임이 승재의 잠자리 분리에 대한 고민을 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FX시티

이날 허양임은 장을 보고 돌아온 뒤 같은 방에서 자고 있는 고지용과 승재를 깨우러 갔다. 7살이 된 승재는 이제 혼자 잘 법도 했지만 고지용과 같이 자고 있었다.

이에 대해 허양임은 승재가 자신과 자거나 아니면 고지용과 자는 편이라고 전했다. 최근 귀신이나 괴물이 나오는 책, 만화를 보면서 겁이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허양임은 인터뷰 자리에서 “승재가 사람이랑 같이 자고 싶어 해서 사람이 없으면 깨고 그런다”며 승재가 엄마, 아빠의 생활패턴에 따라 늦게 자면서 피곤해 하는 것이 걱정된다고 전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