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전용사이트 실시간파워볼 토토사이트 사이트 분석법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정확히 사흘 전 구단 창단 후 첫 번째 통합우승을 경험했다. 한국시리즈 명단에는 포함되지 못했지만 정규시즌에는 쏠쏠한 활약을 해왔다. 그리고 집행검을 들어올린지 사흘 만에 트레이드로 팀을 떠나게 됐다. 그토록 원하던 우승반지, 다행스럽게도 이상호(31)는 팀을 떠나도 우승반지와 보너스를 모두 수령할 전망이다.

NC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1대1 트레이드를 발표했다. 전천후 내야수 이상호를 LG에 내주는 대신 잠재력이 있는 윤형준을 품었다. 김종문 NC 단장은 “윤형준은 과거 우리 팀에서 지명해 프로를 시작한 선수인데 과거 잘못에 대해 크게 자숙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윤 선수가 새롭게 거듭나며 다시 도전할 기회를 찾고 있어 우리가 손을 잡게 됐다”고 밝혔다.

갑작스런 트레이드의 초점은 윤형준에게 맞춰지고 있다. 지난 2013년 윤대영이라는 이름으로 NC에 입단했던 점, 그리고 지난해 초에는 음주운전에 적발된 사실이 드러나 LG로부터 임의탈퇴 징계를 받았던 인물이기 때문.

그런데 윤형준의 이력보다 눈길을 끄는 대목은 이상호의 이동이다. NC는 지난 24일 두산과 한국시리즈 6차전서 승리하며 통합우승을 확정했다. 지난 2011년 구단 창단 이후 9년 만에 최초로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시리즈 종료 사흘 만에 트레이드를 확정한 것. 이상호는 한국시리즈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지만 그동안 내야 백업으로 역할을 다해왔다. 비단 올해뿐 아니라 주전 2루수 박민우의 공백이 생길 때면 이상호가 항상 내야 글러브를 찼다.

다행스럽게도 이상호는 자신의 이름 석 자가 새겨진 우승 기념 반지를 수령할 전망이다. 한국시리즈에서 활약하지 않은 만큼 비중의 차이는 있지만 선수단 보너스도 받을 수 있다. 김종문 NC 단장은 “이상호는 우리 팀의 첫 번째 우승에 분명하게 기여한 선수다. 우승 반지는 물론 선수단 보너스도 지급할 것”이라면서 “선수 개개인마다 차등이 있겠지만 이상호가 기여한 만큼에 대한 보상은 당연히 분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파워볼사이트

기사 이미지

[헤럴드POP=천윤혜기자]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이수진 인스타

최근 은퇴한 축구선수 이동국의 세 자녀들 설아, 수아, 시안이의 근황이 공개됐다.

28일 오전 이동국의 아내 이수진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동국의 세 자녀들 설아, 수아, 시안이의 근황이 담겨 있다. 훌쩍 자란 세 아이들의 모습이 사랑스럽다. 설아와 수아는 여성스러움이 가득 느껴지는 모습이고 시안이는 아빠 이동국을 갈수록 쏙 빼닮아간다.

게시물을 본 많은 팬들은 설수대 남매의 성장에 반가워하며 단란한 아이들의 일상에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이동국 가족은 KBS2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사랑을 받은 바 있다.

2020-2021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OK금융그룹의 경기가 26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렸다. 한국전력 신영석이 중앙속공을 하고 있다. 수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11.26/
2020-2021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OK금융그룹의 경기가 26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렸다. 한국전력 신영석이 중앙속공을 하고 있다. 수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11.26/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27일 선수단 전원의 연봉 및 옵션을 공개했다.

최근 두 차례 트레이드를 완료한 한국전력은 외국인 선수 제외 국내 선수 총 18명(정원 외 선수 1명 포함) 연봉 총액이 26억8600만원(옵션 1억5000만원)이라고 밝혔다. 팀내 최고 연봉자는 현대캐피탈에서 트레이드를 통해 데려온 신영석(6억원)이며, 주장 박철우가 5억50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한국전력은 ‘연봉계약의 투명화를 선도하려는 구단의 강한 의지와, 팬들의 알 권리 충족을 위해 선수단 연봉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며 ‘한국 배구의 발전과 선수들의 대우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V리그 여자부는 올 시즌부터 연봉을 공개하고 있다. 남자부는 오는 2022~2023시즌부터 연봉 총액을 모두 공개하기로 했다. 한국전력은 ‘준비된 구단부터 공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고 공개 사유를 설명했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여야 모두 재난지원금 선점을 위해 퍼주기 경쟁에 나섰지만, 정작 국민 여론은 냉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총선 직전과 같은 전폭적 지지가 아닌, 혈세 낭비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서울 서대문구 영천시장 한 점포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안내문이 걸려있다. [연합]
서울 서대문구 영천시장 한 점포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안내문이 걸려있다. [연합]

한국갤럽이 28일 발표한 3차 재난지원금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총선 직전 1차 지급과 같은 ‘전 국민 지급’에 대해 응답자의 31%만이 찬성했다. 반면 ‘소득 고려 선별 지급’을 꼽은 사람은 41%를 차지했고, 아이에 ‘지급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답한 사람도 25%를 기록했다.파워볼사이트

이는 2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한창이던 8월 말 조사와 비교하면 ‘지급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4%포인트 늘었다. 반면 전 국민 지급이라는 답과 선별 지급 답은 각각 2~3%포인트 줄었다.

한국갤럽은 “수령률이 99%를 웃돌았던 1차와 선별 지급된 2차 재난지원금 두 방식 모두 경험한 상태에서 추가 재난지원금을 보는 유권자의 시각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두 차례 재난지원급 지급이 마무리되고, 또 국채 비율 급증이나 조세 부담 증가라는 부작용도 어느정도 경험하기 시작한 상황에서 국민들의 시각도 조금씩 변하고 있다는 의미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이 24일부터 26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5명에게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한편 정치권은 내년 본예산에 3차 재난지원금을 포함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야당이 불 붙인 3차 재난지원금 논쟁에 여당 지도부가 ‘전향적인 검토’에 나선 것이다. 그동안 민주당은 3차 재난지원금 지급의 필요성엔 공감하면서도 2021년도 예산안과는 최대한 분리하겠단 입장을 밝혀왔다. 하지만 선거를 앞두고 국민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해석된다.

규모와 관련해서 여권에서는 약 3조원 규모를 예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국민의힘은 21조원 정도의 뉴딜사업 예산을 줄이고 3조6000억원을 재난지원금으로 편성하자고 제안했다.

choijh@heraldcorp.com

[뉴스엔 한정원 기자]

배우 강석우가 “아버지가 고아원 총무라 고아원에서 살았다”고 털어놨다.

11월 27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강석우가 출연했다.

강석우는 허영만과 멸치 칼국수를 먹으며 “사실 밀가루 음식을 안 좋아한다”고 고백했고 허영만은 “왜 안 좋아하냐”고 물었다.

강석우는 “어릴 적에 아버지가 부산에서 고아원에 총무 일을 봤다. 나도 고아원에서 같이 살았다. 그때 꿀꿀이죽이나 수제비를 많이 먹였다. 내가 그걸 많이 먹었다고 하더라. 아버지 동생이 ‘네가 그래서 밀가루 음식을 안 먹는구나’ 한다”고 답했다.(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캡처)

뉴스엔 한정원 jeongwon124@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파워볼사이트

Leave a Reply